내사랑 내곁에 (2009.09.25) by 하뜨랑


사실 이 영화는 애초부터 관심이 전혀없었다. 영화내용보다는 명민좌의 20kg몸무게 감량이라는 타이틀을 앞세워 홍보하는 것이 깨름직했고 왠지 그저그런 신파일 것이라는 촉이 왔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매처에서 몇번이나 고민한 끝에 그래도 살인적인 몸무게 감량쪽에 손을 들어주었다. 홍보의 승리다.

영화는, 이미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김명민의 장례에 찾아온 장의사인 하지원의 만남으로 시작된다. (이 둘은 심지어 전에 알던 사이다) 굉장히 뻔하게 이야기는 흘러가고 생각보다 낯뜨거운 대화가 오가면서 둘은 사랑을 확인한다.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까지 했다고 하지만, 감독들은 이런류의 사랑에 판타지가 있는것인지. 그리 특별한 무언가를 찾기란 힘들다. 그는 얼마 안남은 생을 이어가는 불치병의 남편이고, 곁에서 지극정성으로 간호하는 여성은 슬퍼한다.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걸까, 루게릭병에 대해? 힘들게 간호하고 희망을 갖는 사람들의 고충에 대해? 사랑의 아름다움?
무엇하나 흐름상 와닿는 부분이 없었다.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손이라던 하지원을, 나중에는 더러운 손이라 칭하며 일부러(맞나?) 상처를 주며 정을 떼려하는 남자와 상처를 받으면서도 모든 걸 포용할 듯한 넓은 마음을 지닌 여자는 진부하다 못해 이제는 영화상 없어져야할 캐릭터라고 생각했다.

가지말라고 눈물을 흘리며 김명민을 붙잡고 우는 하지원의 모습에서 드라마에서 많이 봐왔던 여자1,2,3들이 생각났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쓸때는 루게릭이란 소재와 마지막 하지원의 시체분장만 염두해두고 다른 과정에는 무신경하지 않았나싶을정도이다. 그래도 김명민의 그 연기만큼은 별 다섯개를 주고 싶다. 피골이 상접이 된 마지막 부분에서는 스토리때문이 아니라 그 모습에 눈물이 날 정도였으니.

연기감상을 위해서라면 어느정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만, 결국 스토리는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법한 병명만 다른, 뻔하고 진부한 신파로 생각을 해도 무리가 없을 영화라고 생각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