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회고 by 하뜨랑


하늘에 해바라기가 떠오른것 같다. 선명한 색상들의 조화가 더없이 아름답다.
이젠 여름은 물러가고, 바람이 한층 차갑다. 이번 여름은 그 강렬함에 취해 즉흥적인 움직임들이 많았다.
물론 후회도 있고, 서투른 판단에 안타까움이 있지만, 그래도.
그 경험 또한 내가 살아감에 있어 분명 언젠가는 어떠한 힘을 발휘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막연하게,


덧글

댓글 입력 영역